Mar 022017
 

 세계 여행을 떠나기 전 미리 읽고 가면 여행이 더욱 풍요롭다.
산수야 출판사 ‘문명의 강’ 시리즈 5종

강은 땅 위를 흐르면서 생명체에 꼭 필요한 물을 공급해주고 살아갈 수 있는 터전을 만들어 준다. 인류 문명 역시 큰 강 유역에 사람들이 모여들어 농업이 발생하고 상업이 번성하면서 시작되었고, 끊임없는 분쟁과 전쟁을 겪으면서 파괴와 재건을 거듭한 끝에 오늘에 이르렀다. 베이징대륙교문화미디어는 이러한 강의 문화사를 다른 다큐멘터리 전기를 중국 전역의 방송국에서 방영해, 1억 명 이상의 중국인들이 시청했다. 이후 베이징대륙교육문화미디어는 다큐멘터리를 중국 청년출판사와 함께 ‘문명의 강’ 시리즈로 엮어 출간했다. 방송과 출판의 합작품인 ‘문명의 강’ 시리즈는 오늘날까지 인류에게 커다란 흔적을 남긴 세계의 강 다섯 곳을 선정해, 각 강줄기가 흘러 가는 지역의 역사와 문화를 풍부한 사진자료와 이야기로 엮어 흥미롭게 들려준다.

문명의 강 시리즈 보러가기

 Posted by at 11:07 am

아이들을 이해하는 시선, <아이들 눈에 비친 어른, 세상, 그리고 나>

 청소년어린이  Comments Off on 아이들을 이해하는 시선, <아이들 눈에 비친 어른, 세상, 그리고 나>
Jan 202017
 

아이들의 눈으로 본 어른과 세상은 과연 어떤 모습일까?

아이들은 어른들을 어떻게 생각할까? 굶주리는 아이들에 대해서는? 전쟁에 대해서는? 지구 환경 문제에 대해 조금이라도 생각할까? 사실 이 모든 문제에 대해 아이들은 큰 관심을 가지고 있다. 그렇다면 아이들은 커서 뭐가 되고 싶을까? 또 어떤 일에 기뻐하고, 어느 때 슬픈 감정을 느낄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가장 심각한 고민은 누구에게 털어놓고 싶을까? 산수야 출판사에서 출간한 <어른, 세상, 그리고 나>는 이런 아이들의 솔직한 생각과 크고 작은 일상들을 재치 있게 소개하고 있다.

프랑스의 소설가이자 비행사였던 생텍쥐페리는 “우리 모두는 한때 어린아이였으나 이를 기억하는 사람은 드물다.”라고 말했다. 그렇다. 어른이 되면서 우리는 어린 시절의 기쁨과 고민과 짜릿한 흥분을 까맣게 잊고 말았다.

도대체 어른이란 무엇이며, 어린이란 무엇일까? 그들을 어떻게 구분할 수 있을까? 나이로? 지적 능력으로? 아니면 키로? 빗속으로 뛰어드는 아이들을 보고 걱정하는 어른들은 지극히 ‘상식적’이고, 빗방울을 맞으며 소리 지르는 아이들은 마냥 ‘철없다’고만 할 수 있을까?

《아이들 눈에 비친 어른들, 세상, 그리고 나》에는 어린이의 독특한 시선으로 바라본 어른과 세상의 모습이 담겨 있다. 또한 어른들의 눈에는 별스럽지 않아 보이는 것들에 대해 기뻐하거나 슬퍼하고, 또 자신들만의 의미를 부여하는 어린아이들의 특별하면서도 따뜻한 감성이 담겨 있다.

‘큰 일요일’과 ‘작은 일요일’이 있어 일주일에 일요일이 두 번이면 좋겠다는 생각은 지극히 어린이다운, 게다가 어른들도 간절히 바라는 기막힌 발상이다. 또 전쟁이나 기아, 환경과 같은 세상 문제를 놓고 고민하는 것을 보면 어른보다 유식한 구석도 많다. 그뿐인가? 자신의 꿈에 대해, 가족에 대해, 친구에 대해 생각하는 것을 보면 기특해서 뽀뽀라도 해 주고 싶은 심정이다.

우리는 때때로 교육이라는 이름으로 어른들의 사고방식과 원칙을 아이들에게 강요한다. 민들레가 될 수도, 제비꽃이 될 수 있는 그 무한한 잠재력을 가진 씨앗들을 향도, 빛깔도 없는 ‘조화’로 만들려고 한다. 그래서 말랑말랑하고 따뜻했던 마음이 어른이라는 경계선을 넘게 되면 딱딱하고 차가워지는 것일까?

어른들은 때때로 아이들이 바라보는 세상이 그들의 키만큼이나 작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어린이들의 머리와 가슴은 세상의 편린으로 가득 차 있는 어른들의 그것보다 훨씬 넓고 여유롭다. 프랑스의 철학자 사르트르의 말처럼 철학자에게 가장 질문다운 질문을 던질 수 있는 이는 어린이뿐이다.

주디스 라자르

사회학자다. 우리 사회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문제를 주제로 집필 활동을 하고 있으며 특히 청소년 문제에 관심이 깊다. 어린아이의 순수와 지혜를 더 오랫동안 간직하며 살아가길 바라는 마음으로 『아이들 눈에 비친 어른, 세상, 그리고 나』를 집필했다. 현재 파리에 살고 있지만 스스로를 ‘세계 시민’이라 부르며, 세상 모든 아이들의 마음을 이야기에 담으려 노력하고 있다.

그림 표주란

대학에서 패션디자인을 전공하고 ‘입필’에서 북일러스트레이션 과정을 공부했다. 그림책을 좋아해 어린이책에 그림을 그리는 일을 시작했고, 지금은 프리랜스 일러스트레이터로 즐겁게 일하고 있다. 이번 작업을 하면서는 아이들의 생각을 더 가까이서 들여다볼 수 있었고, 어릴 적 생각이 새록새록 떠올라 더욱 즐거웠다.

옮김 전용희

한양대학교 재학 중 프랑스 파리로 건너가 ICART 미술사를 전공했다. 파리 IESA 아트 마켓 현대미술사 석사 과정을 수료했으며, 2008년 경기문화재단 문화예술 번역사업(프랑스 어) 지원 대상에 선정되었다. 현재 출판 기획 및 프랑스 어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옮긴 책으로는 『바이러스 대청소』, 『늪의 아이들』, 『릴리의 섬 : 나만의 비밀 일기』, 『가족 관람객을 위한 루브르 가이드』, 『자오, 어린이 화가』, 『곰돌이는 뭐든지 만져요』, 『용감한 농농의 신나는 모험 세상』, 『농농과 친구들의 여행』, 『에밀리와 사촌들』, 『에밀리는 기분이 나빠요』 등이 있다.

 Posted by at 3:52 pm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