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남한산성을 보기 전에 읽어야 할 책, [역사가 숨긴 한반도 정복자 오랑캐 홍타이지 천하를 얻다]

Facebooktwittermail

영화 남한산성을 보기 전에 산수야 출판사에서 출간한 [역사가 숨긴 한반도 정복자 오랑캐 홍타이지 천하를 얻다]를 읽고 조선을 정복한 오랑캐, 청 태종 홍타이지와 만주족의 굴기를 다시 생각한다.



“비문의 굴욕적인 내용 때문에 1895년 고종은 삼전도비를 땅속에 묻게 했으나 1913년에 일제가 다시 세웠고 1958년에는 당시 문교부의 주도하에 땅속에 다시 묻는 등 비석의 수난은 이어졌다. 1968년 홍수로 비석의 모습이 드러난 후 사적 제101호로 지정되었다.”

서울 잠실의 삼전도비 앞에 세워진 안내문의 일부이다. 우리 역사에서 1637년 1월 조선의 왕이 오랑캐 황제에게 무릎을 꿇은 사건은 땅속에 묻어버리고 싶을 만큼 아픈 대목이다.
병자호란으로 조선을 굴복시킨 만주족은 곧이어 중국을 정복하고 세계 최강의 제국 대청 시대를 열었다. 만주족 성공의 비결은 굳센 의지와 실력이 있다면 작은 나라도 능히 대국에 맞설 수 있다는 오랑캐 전략에서 찾을 수 있다. 17세기 초 만주족은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족속의 명운을 걸고 대륙 정복의 길에 나서기로 결단하였다.

같은 오랑캐였지만 순이(順夷)였던 조선과 180도 다른 꿈을 키웠던 역이(逆夷), 만주족의 결단은 오늘의 우리에게 좋은 교훈이 된다. 그런데 만주족이 견지한 오랑캐 정신은 결코 우연의 산물이 아니다. 용략이 뛰어난 지도자의 선구자적 역할을 간과해선 안 된다. 그 지도자가 청 태종 홍타이지(1592~1643)이다.

홍타이지는 병자호란을 일으킨 장본인으로서 1637년 1월 30일 삼전도 들판에서 조선 왕을 무릎 꿇렸다. 그 결과 홍타이지는 ‘한반도 정복자’라는, 우리 역사에서 제외시킬 수 없는 인물로 스스로 자리매김하였다.

홍타이지의 행적을 추적하다 보면 용맹과 지략을 동시에 갖춘 쾌남아의 면모를 확인할 수 있다. 선대로부터 물려받은 ‘작은 것’에 만족하지 않고 ‘완전히 새롭고 더욱 큰 것’으로 키워내는 2세 경영의 힘, 창업주를 능가하는 창업정신도 배울 수 있다. 홍타이지를, 17세기 만주족 이야기를 주목해야 하는 이유도 바로 이것 때문이다.

그러나 홍타이지에 대한 한국인들의 관심은 희미하다. 누르하치나 칭기즈칸은 잘 아는 한국인들이 홍타이지를 망각해버린 이유는 무엇일까? 서울 땅을 직접 밟는 등 누르하치나 칭기즈칸보다 우리 역사에 훨씬 큰 영향을 끼친 인물인데도 말이다.

조선은 병자호란 때 한 번 망한 셈이다. 전광석화 같은 만주군의 공격에 조정이 남한산성으로 피했다가 결국은 무릎을 꿇었다. 오랑캐라고 얕봤던 족속에게 짓밟혔다면, 그래서 수백 년간 부끄러워했다면 조선의 조야는 실패 원인부터 스스로의 약점까지 철저히 분석했어야 마땅했다. 하지만 조선에서는 그런 일은 없었다. 편하게 망각하고 숨기는 길을 택했다.

400년 가까운 시간이 흐른 만큼 병자호란의 굴욕을 제어할 수 있는 심적 여유가 생겼다. ‘오랑캐에게 항복했다’는 상처도 아득한 옛 기억일 뿐이다. 이제라도 홍타이지와 만주족이 조선을 침공한 배경, 당대 동아시아의 국력 동학(動學)을 객관적으로 조망할 필요성이 있지 않을까? 홍타이지와 만주족이라는 거울에 비친 우리들의 일그러진 자화상을 직시해 볼 가치는 충분하다.


[오랑캐 홍타이지 천하를 얻다]

예스24 http://bit.ly/30jvHIe
알라딘 http://bit.ly/2xG9Zlw
교보문고 http://bit.ly/2xDtriH
인터파크 http://bit.ly/2Lc0wuY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