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v 202019
 

이번 주 토요일 오후 2시, 통영시 봉평동 통영 도서관에서 [삼도수군통제영] 장한식 저자를 만납니다. 장한식 저자는 통영 출신으로 그동안 [이순신 수국 프로젝트] [오랑캐 홍타이지 천하를 얻다]를 비롯해 [이순신 수국 프로젝트] 후속편이라고 할 수 있는 [삼도수군통제영]을 출간하였습니다.

[이순신 수국 프로젝트]와 [삼도수군통제영]을 쓴 장한식 저자는 조선후기 3백 년 동안 조선의 바다와 해변을 호령한 무게중심이 ‘삼도수군통제영’이라고 말합니다. 서울의 연구자들이 주목하지 않았지만 조선 후기에 통제영이 수행한 시대적 역할과 파급력이 크고도 깊었다고 합니다. 그래서인지 남해의 작은 항구 도시, 통영에는 풍성한 역사와 문화 이야기가 넘쳐 납니다.

아름다운 바다에 켜켜이 다져진 통제영의 역사가 진짜 통영의 모습입니다. 통영을 제대로 여행하고 이해하려면 이순신과 삼도수군통제영에서 시작된 통영의 역사를 알아야 합니다. 지금 통영은 오랜 기간에 걸쳐 삼도수군통제영을 복원하고 자신의 역사와 문화를 재발견하는 중입니다. 그 과정의 하나로 통영시 봉평동에 있는 통영도서관에서 11월에 삼도수군통제영을 재발견하는 시간을 가집니다. 통영을 깊고 넓게 만날 수 있는 좋은 기회여서 기대됩니다.

장한식 저자가 글을 다루는 솜씨는 이미 정평이 나 있습니다. 그가 출간했던 책마다 반향을 일으키며 많은 독자들의 사랑을 받았습니다. 통영 출신인 장한식 저자가 공식적으로 통영 공공장소에서 통영 독자를 만나는 건 처음입니다. 기대와 설렘으로 11월 23일 토요일 오후 2시를 기다립니다.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

error: Content is protected !!